2011 11 19

집에 오니 내 방 바닥에 감이 가득- 펼쳐져 있었다. 감이 오늘의 낙이었던 건 아니고;; 집이 좋았다. 먹고 자고 쉬었다.
 

 


↑사진을 클릭


 
신고

'기록한 > 오늘의낙'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낙 + 2011 11 21  (0) 2011.11.22
오늘의 낙 + 2011 11 20  (0) 2011.11.21
오늘의 낙 + 2011 11 19  (0) 2011.11.21
오늘의 낙 + 2011 11 15  (0) 2011.11.16
오늘의 낙 + 2011 11 14  (0) 2011.11.15
오늘의 낙 + 2011 10 31  (0) 2011.11.0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