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켓 메릴 Pocket Meryl>


메릴 스트립은 아름답지 않았던 적이 없다. 다만 그것을 시대에 맞춰 변화시켜왔을 뿐이다.


대 그것만으론 말할 수 없지만, 그렇다고 빼놓으면 섭섭한 메릴 스트립의 아름다움에 대하여







메릴 스트립 정보봇 한국본부(트위터, 유튜브)를 운영하는 박효선 감독님의 신간(2019년 예정)에 앞서 티저-트위터-책을 만들었습니다. 메릴 스트립의 필모그래피 중 시대별로 4편의 영화를 골라, 시간을 거치면서 변화해온 메릴 스트립의 아름다움과 연기의 의미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트위터의 양식을 그대로 옮긴 아코디언 북 형식으로 한 편의 영화를 하나의 타래, 한 장의 종이, 한 권의 책으로 엮었습니다. 이번 책은 2019년 출간 예정인 메릴 스트립 책 프로젝트(가제)를 소개하고자 하는 티저에 해당하는 작업입니다.



글: 박효선

디자인: 딴짓의 세상 


케이스 102x48x38mm 

아코디언 형태로 길게 이어지는 20 페이지의 4권 1세트, 1권 100x900mm



박효선 @MerylStreepKor 

영화 <메릴스트립 프로젝트>(가제)를 만들고 있는 필름 메이커.반은 장난처럼 만든 정보봇 계정에서 상영회를 열고, 이제는 메릴 스트립의 필모그래피를 소개하는 책을 쓰고 있다. 보다시피 일이 너무 커졌지만, 이 덕질의 끝은 과연 어디일까 실험 중. 






제 10회 언리미티드 에디션에서 처음 소개했습니다. 11월 말 온라인 한정 판매를 준비중입니다. (추후 안내예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