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days 807.3km>를 만드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사실 만들기 전 단계에 막혀있는지라 '만드는 어려움'의 근처에도 못 가고 있다는 게 정확한 말일 겁니다. <ICELAND TRAVEL>을 만들 때처럼 책에 대한 확신도 자신도 없고 스스로를 끄덕이질 못하는 지점이 있어서 계속 갈팡질팡하고 있는 형편입니다. 이번 책은 807.3km의 스페인의 순례길을 31일간 걸으면서 하루 한 장씩 썼던 기록들과 여행길에 구입한 1유로짜리 카메라로 찍은 사진들을 원본사이즈 그대로 복원해 책으로 만든다는 초안으로 시작했습니다. 사실 아이슬란드 여행기는 제 기록물 중에는 (독자를 생각한) 아주 친절한 텍스트였다면, 까미노에서의 기록은 거칠고 고쳐지지 않은 텍스트입니다. 문제는 이런 기록을 수정하고 다듬는 순간, 이 기록의 '어떤... 의미라고 스스로 생각하는 지점'을 해치는 것이 아닌가 라는 생각이 있어서 입니다. 그러니까 날것의 기록이 가진 느낌을 전달하고 싶은데 그것을 날것 그대로 전달하면 전달이 안 돼요. 뭐 이런 상황.


진짜 고민은 '이 기록은 어떤 의미가 있다'라는, 책을 만드는데 가장 기본이 되야하는 지점에서 확실하게 마음이 서질 못한 데 있습니다. 아이슬란드 여행기는 그것이 가지는 초보 여행자의 정서라는 보편성이 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것이 사람들의 공감을 산다면 책으로 만들 가치가 있겠다고.. 물론 이런 판단도 자의적일 수 있지만요. 그런데 <31days 807.3km>의 경우는 사실 제가 이 여행에서 얻었던 감흥이 컸고, 그래서 친절하고 보편적이지 않음에도 책으로 만들고 싶다는 사적인 욕심에서 출발했다는 점이 문제입니다. 그래도 누군가는 발견하고 알아주지 않을까? 근데 그건 내 생각일 뿐이니까 알 수 없는 일입니다.


사실 독립출판물은, 누구나 접근해서 어떤 기록이든 책의 형태로 묶어낼 수 있기 때문에, 바로 그 장점으로 인해 과잉의 생산물들이 너무 많다는 인상을 계속 받아왔습니다. 일기장에 끄적거릴 글이나 사진들을 인쇄해서 책으로 묶어내는 것이 (개인의 만족을 제외하고) 어떤 의미가 있을까? 라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 책들이 분명이 있고, 속으로 그런 책들을 안 좋게 흉보기도 합니다. 왠지 이번 책이 제 자신의 욕심...이나 만족의 차원에서 구현하는 오만이 아닐까라는 생각. 많은 사람들이 이 책을 보고 와 이건 조금 종이가 아깝다. 이런 걸 책으로 만드니까 독립출판이라는 것에 대해 안 좋게 보는 사람들이 늘어날텐데... 라는 생각을 하게 될 까봐 걱정입니다. 그런 책이라면 만들지 않는 편이 나에게도, 독립출판 생태계에도, 지구에도 좋겠다는 입장입니다.


한마디로 이 모든 생각들에 대한 자기 확신이 없으니까 하루이틀 인디자인을 켜놓고 생각만 하다가 시간이 이만큼 가 버렸습니다. 물론 이런 생각들과 더불어 현실적인 문제들 - 한정된 페이지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라거나 2도 인쇄를 할 때는 어떻게 해야하나 등등등 - 도 산더미처럼 많습니다. 게다가 개강을 해서 마지막 학기인만큼 열심히 논문도 써야하고 또 가을방학의 앨범 작업도 시작되어 생각할 시간이 조금씩 줄어들고 있네요. 이번주에 사력을 다해 생각을 해서, 아무튼 나 자신에게는 끄덕거릴 결론을 내고 다음 단계로 넘어갈 수 있기를 바랄 뿐입니다.


근데 무슨 말인지 모르시겠죠? 저도 글로 잘 못 쓰겠어요.

그냥 이 모든 게 허세에 가깝다는 생각도 하고 있습니다.

다들 무슨 생각으로 무엇을 하고 계시는지.. 이야기를 듣고 싶은 마음입니다. 이래서 멘토가 필요한가봅니다.




신고

'출간한 > 31days 807.3km' 카테고리의 다른 글

Day -02 Barcelona - Pamplona 00km, 0;00hr  (0) 2012.12.27
31days 807.3km film project  (0) 2012.12.27
<31days 807.3km> 소개  (4) 2012.12.08
인쇄 들어갔습니다.  (5) 2012.11.11
약 한 달간의 고민  (4) 2012.09.09
<31days 807.3km> Project Poster  (2) 2012.07.2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예지 2012.09.25 11:2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희도 이번에 책 인쇄하기 전까지, 대체 어느정도의 정보와 감정을 글에 담아야 할까 라는 생각을 많이 했어요. 대부분의 독립출판물이 개인의 만족 차원에만 머물러 있는 인상도 똑같이 받았는데, 저희는 아무래도 '상품'이라고 생각하니까 이걸 과연 '판매'할 수 있을까? 라는 의문도 들었구요. 사실 만들자! 라고 작정했을때는 생각도 해보지 못했던 고민들이 점점 생겨나네요.

    • 5beom 2012.09.25 17: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어려워요. 결국 선을 긋는 건데 스스로 판단하고 결정한 게 다음날이면 아닌 것처럼 보이기도 하고... 네 분이서 함께 만드신 만큼 좋은 결정들이 담기지 않았을까 합니다. 편집디자인 기대할게요 : )

  2. 달꽃. 2012.10.19 17:3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랜만에 놀러왔는데, 새로운 책을 만들고 계시군요. 의식의 흐름을 따라 글을 쭉 읽어 내려왔는데 어떤 마음인지 조금 알듯말듯 해요 :) 저는 지금 졸업전시로 '엄마'에 대한 작업을 하고있는데, 사실 이게 지극히 개인적인 이야기를 작업으로 풀어내는 거라서 고민이 됐었거든요. 많은 방황의 시간을 보내고 지금은 그저 '난 내 얘길 하겠다, 하지만 여기에서 보편적인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으리란 믿음을 갖고 하겠다' , 뭐 이런 오만방자한 ㅜ_ㅜ 생각으로 작업을 이어가고 있네요. 뭔가 위안이 될만한 글을 남기고 싶었는데, 잘 안 되네요. 아무쪼록 화이팅이에요! 기다리고 기대하는 사람이 여기 있습니다 :)

    • 5beom 2012.10.20 13: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맞습니다 저도 댓글 읽으면서 공감했습니다. 어느순간 확 빠져서 객관적으로도 봐야하는데 그런 게 정말 어렵네요;; 혹시 복희지원의 "잃어버린 꿈"이라는 독립출판물을 보셨나요? 전 그 책을 보면서 엄마라는 존재는 그렇구나 누구에게나 엄마구나, 라는 생각을 했어요. 분명 고민하는 지점은 소통 가능한 지점이라고 생각합니다.
      기다려주신다는 말 정말 놀랍고 힘이 됩니다. 누군가가 결과물을 기다려주고 있다는 건 참 뜨뜻한 일이네요 : )
      저도 달꽃님 졸업작품 뜨뜻하게 나오기를 기대하고,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