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모든 여행은 작은 상자가 된다』

2011~2012년에 걸쳐 3권으로 출간하고 2014년 합본호로 엮었던 『ICELAND TRAVEL』의 개정판이자 여행 10년 기념판.

 

 

2009년에 다녀온 아이슬란드와 페로제도 여행을 여러 방식으로, 여러 번에 걸쳐 책으로 만들었습니다. 연재하듯 시리즈로 출간하기도, 지나버린 시간을 의식해 겹겹이 싼 단행본으로 엮기도 했습니다. 아이슬란드 여행 10년을 기념하는 『결국, 모든 여행은 작은 상자가 된다』는 글과 사진을 낱장으로 해체해 작은 상자에 담았습니다. (300 copies limited)

 

 

글은 챕터별로 나누어 9권의 아코디언 책으로, 71장의 사진은 7x7cm의 작은 카드부터 43.5x29cm의 포스터까지 다양한 크기로 프린트했습니다. 사진의 뒷면에 각주 표기된 Fig. 번호를 여행기와 대조하며 감상할 수도 있고, 무관하게 책갈피, 포스터 등으로 활용할 수도 있습니다. 글과 사진은 순서대로 정돈되어 담겨있지 않습니다. 여행에서 가져온 티켓과 영수증 꾸러미를 모아놓은 상자처럼, 나중에는 뒤죽박죽이 뒤섞이고 유실되는 글과 사진도 있기를 바라며 만들었습니다. 10년 전의 기억은 이런 방식으로 겨우 엮일 수 있었습니다. (혹은, 엮이지 못했습니다) 

 

사양: 박스(160x160x50mm), 아코디언 책(접지 상태 94x128mm) 9권, 사진(70x70mm에서 435x290mm까지 8가지 크기) 71장, 

와이드 속지 (2011~2012년 판본과 2014년 판본의 서문과 후기 수록), 2019 서문 트레싱페이퍼.

 

 

2019. 서문

여행은 어떻게 남는가? 모든 것을 기억하겠다며 수집해 온 여행의 조각은 지퍼락에, 이케아 박스에 차곡차곡 담긴다. 대청소나 이사 중에 발견되어 다정한 향수를 발휘하기도 하지만 결코 일상을 이겨내지 못한다. 어떤 전시에 입장하기 위한 티켓인지, 어디에서 찍은 사진인지 생각해내는데 점점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해진다. 기억만큼이나 희미해진 영수증을 들여다보다 해석하기를 포기하고 뚜껑을 덮는다. 결국, 모든 여행은 작은 상자가 된다. 늙은 꼰대처럼 ‘내가 어딜 가봤는데 말이야’ 하면서 십 년이 된 여행을 끄집어내지는 말아야지 다짐했지만, 한편으로는 추억을 곱씹는 시간이 일상을 반짝이게 한다면 무엇이 나쁜가 하는 생각도 한다. 내 삶을 대표할 만한 순간이 될 것이 분명했지만 그보다 높이 비상하는 시간이 훨씬 많을 것이라고 믿었던 아이슬란드 여행을 다시 꺼내 본다. 그것은 이미 낱장으로 흩어진 지 오래였다.

 

 

 

(제11회 언리미티드 에디션에서 최초로 공개, 판매합니다. 추후 『ICELAND TRAVEL』이 입고되었던 서점을 통해 일반 판매도 진행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0.01.10 13:3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worldofddanjit 2020.01.10 20:1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안녕하세요. 작업에 관심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결국, 모든 여행은 작은 상자가 된다>는 언리미티드에디션에서 처음 판매한 후 아직 입고 및 일반판매를 시작하지 않았습니다. 2월초 작은 행사를 겸하면서 입고할 예정이고, 그 때 이 글의 본문에 입고처를 추가로 안내드리겠습니다. (+ SNS 통해서도 안내드릴 예정이에요!)

  2. 2020.01.15 16:4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기린이 온다 다시보기 2020.04.24 16:44 Address Modify/Delete Reply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4. kay 2020.06.11 14:1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지난 여행을, 지난 기억을 어떻게 다시 글로 복원해내는가를 고민하다가 딴짓님 블로그에 들렀는데 요즘 구상하고 있는 작업물과 형식이 너무나 흡사해서 깜짝 놀랐습니다. 저도 여행에서 가져온 온갖 것들을 상자에 넣어놓곤 하거든요. 제가 주로 이용한 것은 신발 상자였습니다. 이 작업도 실물로 만나보고싶네요 :)

언리미티드 에디션 11 - 서울아트북페어 2019
Unlimited Edition 11 - Seoul Art Book Fair 2019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 1238)
2019. 11. 15(금)-17(일), 3일간
15(금) 13-20PM | 16(토) 10AM-19PM | 17(일) 10AM-19PM
무료입장
http://unlimited-edition.org/

 

"딴짓의 세상 + frame/page" 1층 E07

(1층 로비 정문으로 입장하여 곧장 직진할 때 오른쪽으로 보이는 벽의 끝에 있습니다)

 

 

딴짓의 세상 + frame/page는 초기작인 아이슬란드 여행기의 10년을 기념하는 작업 『결국, 모든 여행은 작은 상자가 된다』와 영화 <서스페리아>를 비롯한 개봉작(상반기) 굿즈, frame/page의 단행본과 팬진으로 언리미티드 에디션에 참가합니다. 북서울 미술관에서 만나요!

 

 

언리미티드 에디션 – 서울아트북페어(UNLIMITED EDITION – SEOUL ART BOOK FAIR)는 2009년 1회를 시작으로 매년 진행되어 온 아트북페어, 독립출판의 시장입니다. 일반적인 홍보와 거리를 두는 독립출판과 그 제작자들이 일년에 한 차례 각자의 목소리로 자신의 책에 대해 말하고 판매하는 시간입니다. 작가/제작자와 관람자가 ‘직접 판매 부스’를 통해 만나고, 프로그램과 특집을 통해 자발적으로 만들어진 책들이 그해 어떤 양상으로 존재하고 있는지 조망할 수 있습니다.

UNLIMITED EDITION is an annual art book festival showcasing small-scale and independent publications. Since its first event in 2009, the ever-growing number of visitors reached up to 21,500 people during the whole event last year. UNLIMITED EDITION aims to encourage the creators to visualize and discuss their practices and possible futures among others throughout the event.

 

 

댓글을 달아 주세요

『from Call me by your name to Heptameron: Tale X. - 영화의 호수에서 건져 올린 책』

딴짓의 세상 엮음, 2019. 08
94x128mm, 24p, 중철제본, 3000원
도움 주신 분: 도서출판 잔, 이다희 번역가님, 이다혜 작가님, 샵메이커즈


“감독과 배우들은 다음 작품으로 옮겨가지만, 한 편의 영화를 사랑한 관객은 두 시간 남짓한 러닝타임에 박제된 시간을 무한히 반복하여 방문합니다. 우연으로 포착된 제스처를 연결하고 화면의 의미를 찾다가 심지어 창작자의 의도와는 무관한 결과를 만들어내기에 이릅니다. 어쩌면 이 책은 모든 제작자가 떠나고 남겨진 한 편의 영화를 과잉 해석한 잘못된 결과물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영화의 호수에서 건져 올린 책』은 2019년 1월 부산의 독립출판서점 샵메이커즈ShopMAKERS에서 열렸던 『헵타메론: 열 번째 이야기』 발간 기념 북 토크를 다듬어 엮은 책입니다. 영화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을 매개로 소설 『헵타메론』을 만나 책을 발간한 과정과 시행착오를 기획자의 입장에서 이야기합니다.

 

 

 

입고처 안내 (2019년 10월 24일 기준, 순차적으로 늘어날 예정입니다)


부산

샵메이커즈: 금정구 장전동 부산대학로64번길 120

 

서울
유어마인드: 서대문구 연희로11라길 10-6, ‘은는’ 2층 우측
초판서점: 서울특별시 용산구 후암동 404-13 1층, 온라인 구매

별책부록: 용산구 용산동2가 1-184, 온라인 구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