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니스와 함께한 3주와 함께한 30주


영화 <구니스> 상영 및 <구니스와 함께한 3주> 출간 토크


프로그램: 영화상영(2시간) + 출간 토크(30분)

인원: 15명 (선착순, 사전신청, 무료입장/관람)


일시: 2018년 1월 27일 토요일 오후 7시

장소: 별책부록 (용산구 용산동2가 14-11)

신청: ❗️마감되었습니다❗️



frame/page의 두 번째 책, <구니스와 함께한 3주> 발간을 기념해 영화 <구니스>를 함께 관람하고, 출간 과정을 이야기하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기획/편집자 '딴짓의 세상' @WorldofDDanjit 이 원서를 발견하고 계약과 번역, 디자인을 거쳐 출간하기까지의 에피소드를 공유할 예정입니다.




<구니스와 함께한 3주> (믹 올더먼, 몽림 옮김, frame/page)

1985년 개봉해 모든 아이들에게 추억으로 남은 최고의 모험영화 <구니스 The Goonies>의 촬영현장 관찰기.

1984년 가을, <구니스> 제작진은 오리건주 애스토리아를 영화의 배경으로 정하고 3주간 로케이션 촬영에 들어간다. 이 마을에서 태어나고 자란 열아홉의 영화감독 지망생 믹 올더먼은 촬영을 구경할 수 있는 기회를 얻어 할리우드 상업영화 현장의 한복판에 서게 된다. 정확히는 한 가장자리에 서게 되었다고 말해야 하겠지만.

작가 본인이 직접 쓰고 미국 내에서 독립 출판한 이 책은, 25년 전의 경험을 회고하며 쓰여 때로는 간유리 너머로 보는 소동극 같다. 그럼에도 이 이야기는 작가 본인만이 경험했고, 작가 본인만이 쓸 수 있는 <구니스> 제작 현장의 관찰기라는 점에서 특별하다. 80년대 성공 가도를 달리던 제작진이 내뿜는 창작의 에너지와 노동의 수고가 모두 전해진다. 무엇보다, 이 책에는 동경하는 영화를 만드는 과정을 지켜보며 꿈을 키워갔던 개인의 반짝이는 마음이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