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망한 영화제 노트>


영화제에서 망작을 보면 너무 슬프다. 망작의 특징과 그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성실하게 기록할 수 있는 망작 전용 노트. 통계 페이지까지 작성하면 다음 영화제에서는 망작을 덜 고르게 될지도 모른다..(장담하지 못합니다)

 

BIFFxMAKERS (링크)

이 제품은 21회 부산국제영화제와 독립출판서점 샵메이커즈의 기념품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제작되었습니다.

 

94x150mm, 32page, 3000








판매처 (품절되어 2017년 상반기 2쇄를 제작 예정입니다.)




신고

'출간한 > BIFFxMAKERS 기념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제 극장 의자에 앉아  (0) 2017.10.21
<너무 많은 영화 카드>  (0) 2016.12.29
<영화제 극장 의자에 앉아>  (0) 2016.12.29
<나의 망한 영화제 노트>  (0) 2016.12.29

댓글을 달아 주세요